lit1.GIF (3780 bytes)
전례([라] liturgia)란 곧 교회의 공식 의식이다. 교회는 전례라는 외적 형식을 통하여 하느님을 찬미하고 감사하며 속죄를 드리며 기원한다. 다시 말해서 경신 행위를 통하여 경배하는 예식 (특히 미사)이 거행되는데 기도와 노래가 그 대표적인 행위로 간주되는 것이다. 따라서 "미사 전례"라고 하면 기도와 노래가 필수 요건이 되는 것이므로 가톨릭 교회에서 음악은 분리할 수 없는 관계를 가진다. 미사 전례가 아닌 예절에서도 음악은 중요하다. 「말씀의 전례와 신심 행사의 집전에 있어서도 신자들의 신심을 길러 주는 데 성음악의 효과는 크다. 」(성음악 훈령 제46조)


<미사 순서에 따른 성가>
미사에서 성가가 사용되는 부분은 다음과 같다 : (♪ 표시 부분)

I. 시작 예식
♪ 성수 예절(생략할 수 있음.)
♪ 입당송
고백의 기도
♪ 자비송(Kyrie-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대영광송(Gloria)
+ 본기도
II. 말씀 전례
제1독서
♪ 화답송(응송)
제2 독서
♪ 복음 환호송
+ 복음
+ 강론
♪ 신경 (Credo)
♪ 보편 지향 기도(응답송)
III. 성찬 전례
+ 예물 준비
♪ 봉헌송
+ 감사송
♪ 거룩하시도다(Sanctus)
+ 거룩한 변화
♪ 신앙의 신비여(응답송)
+ 산 이와 죽은 이를 기억함
+ 마침 영광송
♪ 아멘송
♪ 주님의 기도
+ 평화의 기도
♪ 하느님의 어린양(Agnus Dei)
♪ 영성체송
+ 영성체 후 기도
IV. 마침 예식
+ 사제의 축복
♪ 마지막 인사와 파견
♪ 퇴장(마침) 성가


<참고 문헌> 김건정 "교회전례음악", 김종헌 "영성체 때의 성가 부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