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1.gif (2608 bytes)
구약성서는 히브리 민족의 역사서라고 볼 수도 있다. 구약성서 전체에 일관되게 흐르는 음악관은 그들의 생활과 의식이 종교와 음악을 분리하여 생각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들은 야훼 하느님의 백성이라는 신념으로 야훼를 찬양하고 예배하는 데에 온갖 음악을 정성스럽게 바치고 있다.

(1) 초기 히브리 음악
(2) 다윗 시대
(3) 솔로몬 시대

(1) 초기 히브리 음악


창세기에 악사라는 직업이 목자와 농부에 이어 세번째로 나오는데, 목축과 농경이 주된 산업이던 시절인 만큼 악사의 중요성을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구약성서에서 야훼께 찬양하라는 첫 말씀은 노아가 그의 아들 셈과 야벳에게 축복할 때 나온다.「셈의 하느님 야훼는 찬양받는 분」<창세 9, 26>
히브리 민족에게 최초이자 가장 감격적친 음악 장면은 이집트에서 노예살이 하던 그들이 모세의 인도를 받아 홍해 바다를 건너 무사히 탈출할 때 이루어진다. <출애 15, 1-22>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이 한데 어울려 "승리의 노래"를 불러 야훼께 마음껏 찬양하고 미리암(예언녀)과 여인들이 화답하며 소고를 들고 춤을 춘다.
히브리 음악은 기보법이 없던 시대의 음악이었기 때문에 오늘날과 같이 일정한 형식을 갖춘 노래를 하지 못했을 것으로 보인다. 가수의 재능과 암기력에 의하여 구전되어온 선율을 노래하였기 때문에 주어진 가사에 대하여 즉흥적인 노래나 조금씩 편곡된 노래를 불렀고 악기는 독주보다는 반주를 돕는 보조 역할을 하였다.

(2) 다윗 시대


사울에 이어 왕위에 오른 다윗 왕(기원전 1010-970)은 타고난 문재와 음악성이 있어서 수금을 잘 타고 노래도 잘 불렀다. 다윗의 음악은 시편이라고 불리는 150곡의 성가 모음에 잘 나타나 있다. 시편은 단시일내에 만들어진 작품이 아니고 수백 년 동안에 만들어진 이스라엘(히브리) 민족의 노래이다. 흔히 시편은 다윗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으나 다윗의 작품은 150곡 중 약 90곡 정도이고 나머지는 아삽, 모세, 코라의 아들, 솔로몬 등 다른 사람들의 작품이다. 시편 작품들은 당시에 유행하던 히브리 민요곡을 응용하여 제작되었으며 성전에서 야훼 하느님을 찬양하는 노래로 불리워졌다. 다윗 시대의 음악가는 사제와 마찬가지로 우대되었는데 그들은 반드시 레위인 중에서 선발되었고 세습되었다.
이 시기의 창법은 독창과 제창을 교창으로 한 것 같다. 지휘자나 선창자가 선창을 하면 성가대나 회중들이 우렁차게 응답하였거나 또는 두 성가대가 서로 교창하였을 것이다. 이러한 창법은 후일 안티포나(Antiphona, 교창)와 레스폰소리알 (Responsoriale, 응답창)의 시조가 된다.

(3) 솔로몬 시대


부왕인 다윗으로부터 왕권을 이어받은 현군 솔로몬 왕(기원전 970-933)은 기원전 968년에 대성전을 완공하고 대규모 합주와 합창단을 동원하여 화려하고 장엄한 성전 봉헌식을 올렸다. 아삽이나 헤만 또는 여두둔은 모두 지휘자들로서 영감 받은 노래를 하는 사람들이고 각기 형제 자매들을 지휘하여 악기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사람들이다.
나팔은 사제들이 부는데 취주 악기의 특성상 무엇을 선포하거나 시작과 끝을 나타낼 때 연주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솔로몬 시대에는 나팔을 부는 사제와 노래하는 성가대를 전쟁에까지 투입하여 승리하는 데 기여하기도 하였다.
이 시대의 음악 특징은 예배에 음악이 더욱 많이 연주되었고 종교적인 목적뿐만이 아니라 일상 생활에도 음악이 많이 보급되었다는 것이다.